HomeNews - Karis Bio Inc.

카리스바이오, 유도 만능 줄기세포 상업화 라이선스 획득

혁신적인 심혈관 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인 ㈜카리스바이오는 일본 아카데미아 재팬(Academia Japan Inc.)과 유도만능줄기세포 상업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아카데미아 재팬은 2006년 유도만능줄기세포로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교토대 신야 야마나카 교수가 몸담고 있는 CiRA(Center for iPS Cell Research Application)의 자회사다. 줄기세포 및 심혈관질환 재생의학 분야에서 세계적 연구 리더인 에모리대학교·연세대학교의 윤영섭 교수가 창업한 카리스바이오는 이번 계약을 통해 자체 개발한 유도만능줄기세포유래 혈관내피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및 융복합 치료제 개발에 유도만능줄기세포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카리스바이오, GMP 운영 가산사무실 개소식 개최

심혈관 치료제 혁신 개발 기업인 ㈜카리스바이오는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인 가산동에 위치한 사무실을 신규 설립하고 개소식을 진행하였다. 이번에 설립한 사무실은 가산동 가산테라타워에 위치하고 있으며 올해 3분기에 완공 목표로 하는 GMP 시설의 품질보증, 품질관리, 셀공정 등 GMP 운영 및 관리를 위한 전문 인력들의 사무공간으로 활용될 계획이다. 특히, 임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를 위한 공간배치와 테라스 휴게실 및 개인 사물함 등업무집중과 개인 휴식이 조화를 이루는 일하기 좋은 사무공간으로 조성하였다. 카리스바이오 관계자는 “젊고 유연한 기업문화를 만들기 위해 최적화된 사무공간을 만들어 우수 인력 확보와 창의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최대 규모의 iPSC 전문 연구인력으로 구성된 카리스바이오는 현재 말초동맥질환자 및 허혈성 심장질환자를 대상으로 세계 최초의 유도만능줄기세포유래 내피세포를 이용한 세포치료제 및 융복합 치료제의 개발을 진행중에 있으며, 세계를 선도하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대한민국의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글로벌 백신 기술 선도 사업단 과제 선정

심혈관 치료제 혁신 개발 기업인 ㈜카리스바이오는 보건복지부 산하 글로벌 백신 기술 선도사업단이 전담하는 ‘백신 기반기술 개발’ 과제에 선정되었다. 2024년 말까지 3년간 진행하게 될 이번 과제에서 카리스바이오는 선도적인 심혈관 세포 기술을 기반으로 연세의료원과 함께 심혈관모델기반의 백신 부작용 예측 기술 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한편, 카리스바이오는 현재 말초동맥질환자 및 허혈성 심장질환자를 대상으로 세계 최초의 유도만능줄기세포유래 내피세포를 이용한 융복합 치료제의 개발을 진행중에 있으며, 세계를 선도하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대한민국의 바이오 벤처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

KBS ‘생로병사의 비밀’, 윤영섭 대표이사 인터뷰 방송 진행

12월 8일에 방송된 KBS의 ‘생로병사의 비밀’에 윤영섭 CEO의 인터뷰가 방송되었다.  세계 사망 원인 1위 심혈관질환을 치료할 수도 있는 방법이 한국인 의과학자에게서 개발되고 있다. 미국 에모리대학교 심장내과 윤영섭 교수는 ‘인간만능줄기세포’를 이용해, 세포치료 방법을 개발하고자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인간만능줄기세포는 무엇이며, 어떻게 심혈관 치료할 수 있을지 윤영섭 교수 연구실을 방문해 나눈 이야기가 방송되었다. (출처 : KBS) 

카리스바이오, 심혈관질환 세포치료제 부문 ‘바이오대상’

카리스바이오가 머니투데이 주최의 '2021 제7회 대한민국 굿컴퍼니대상'에서 '심혈관질환 세포치료제' 부문 '바이오대상'을 수상하였다. 카리스바이오는 줄기세포 및 심혈관질환 재생의학 분야에서 세계적 연구 리더인 에모리대학교·연세대학교의 윤영섭 교수가 창업한 회사다. 심혈관질환용 혁신적 세포치료제를 개발, 바이오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기업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파이프라인으로 유도만능줄기세포유래 혈관세포(induced pluripotent stem cell-derived endothelial cell, iPSC-EC)와 직접전환혈관세포(reprogrammed endothelial cell, rEC), 그 밖에 이러한 세포와 생체 재료를 융복합한 다양한 조직공학적 제제를 보유했다.

연세대 의대, 세계 최초 ‘심장재생’치료 효과 입증

일반 체세포를 심혈관 조직으로 전환해 심장재생 치료를 할 수 있는 가능성이 확인됐다. 이번 연구를 통해 그동안 재생능력이 없는 심장 치료를 위해서는 이식 수술 외 방법이 없던 상황에서 심장재생 치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세대 의대 의생명과학부와 미국 에모리대 윤영섭 교수팀은 일반 체세포의 하나인 섬유아세포를 직접전환 방법을 통해 주요 심장 세포들과 세포외 기질을 보유한 ‘직접전환심장유사조직’을 만들어 실험쥐 모델에 적용해 심장재생 치료 효과를 확인했다.

VC가 선택한 제약바이오 | 카리스바이오 투자유치

카리스바이오(Karis Bio)가 시리즈A 단계 투자를 유치했다. 규모는 100억여원이다. 카리스바이오는 작년에 설립된 심혈관질환 세포치료제 개발업체다. 투자자로는 산업은행, 아주IB투자, 프리미어파트너스, 서울투자파트너스, 데브시스터즈벤처스 등이다.

카리스바이오, 시리즈A 103억. “내년 iPSC-EC 임상”

심혈관질환 세포치료제 개발이라는 새로운 접근법을 보여주는 카리스바이가 시리즈 A로 103억원의 투자유치를 했다고 지난 7월 밝혔다. 이번 투자금은 내년 상반기 하지말초혈관질환(POAD)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작을 계획하고 있는 인간유도만능줄기세포 내피세포(iPSC-EC) 임상개발에 투입될 예정이다.

Long-lasting blood vessel repair via stem cells

A team led by Young-sup Yoon, MD, PhD developed a new method for generating endothelial cells, which make up the lining of blood vessels, from human induced pluripotent stem cells. When endothelial cells are surrounded by a supportive gel and implanted into mice with damaged blood vessels, they become part of the animals’ blood vessels, surviving for more than 10 months.